조합설립인가 완료, 추가분담금 'NO'…봉동 한양 립스에 수요자 눈독

인쇄

100% 토지매입 완료, 확실한 사업 안전성 확보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인 봉동 한양 립스가 추가분담금 0원 등 파격적인 분양조건을 내세워 대대적인 막바지 흥행 몰이에 나서고 있다.
 
여기에 최근 조합설립인가 획득, 저렴한 확정 분양가와 토지계약 100% 완료라는 높은 사업 안정성까지 알려지면서 모델하우스를 찾는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봉동 한양 립스는 전북 완주군 봉동읍 용암리 48-1 일대에 들어설 예정인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다. 전용면적 59∼84m² 826가구의 대단지다. 주택형별로 59m²A 121가구, 59m²B 164가구, 72m² 467가구, 84m² 74가구다.

시공사 재무 건전성 탄탄

봉동 한양 립스의 가장 큰 매력은 사업 진행이 순조롭다는 점이다. 이 아파트는 2015년 사업 부지를 100% 확보한데 이어, 지난 12월 8일 조합설립인가를 받았다.

일반적으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조합원 모집→설립인가→사업승인→착공→입주'의 절차로 진행된다. 이 때 조합원 설립 인가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가 정상적인 사업 궤도에 안정적으로 들어섰다는 가장 중요한 증표다.

분양대금 역시 공신력 있는 신탁회사가 관리하기 때문에 사업 안전성이 높다. 이 아파트는 분양대금 등 사업자금 관리를 부동산 신탁 회사에 대행시킬 예정이다.

시공사의 재무 건전정이 탄탄하다는 것도 이 단지의 매력이다. 시공사인 한양건설은 최근 대한주택보증 신용평가등급 A, 이크레더블 신용평가 등급 A를 받은 중견 건설업체다.

배후 주거수요가 탄탄한 직주근접 아파트다. 반경 12㎞ 안팎에 6곳의 산업단지가 위치하고 있어 탄탄한 배후 주거수요를 자랑한다. 직접적인 배후수요는 반경 5㎞ 안에 종사하는 근로자로 적어도 5만5000여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간접적인 배후수요도 산업단지, 테크노벨리 등에 약 2만5000명, 내년에 준공될 예정인 익산국가식품클러스터에 약 2만2000명, 개발 예정인 테크노벨리 2단계 지역에 약 1만 명에 달한다.

혁신적인 4베이 평면 설계를 적용해 작은 면적으로 더 넓게 쓰는 구조를 갖춰 실수요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와 함께 3면 발코니도 갖추고 있다. 발코니는 휴식·전망 목적으로 안팎을 연결해 건물 외부에 설치하는 공간이다.

봉동 한양 립스는 통풍과 채광을 고려해 앞·뒤와 측면에 발코니를 연결한다. 즉 3개 면 발코니를 확장하면 전용면적에 가까운 추가 면적을 확보할 수 있다.

발코니 무료 확장 등 파격 혜택

뿐만 아니라 층간 소음을 줄이기 위해 거실과 주방에 각각 두꺼운 바닥 차음재를 설치한다. 층간 콘크리트 바닥 위에 층간 차음 단열재를 설치하고 그 위에 난방 코일과 온돌 미장을 깔 예정이다.

차음과 단열 시설을 함께 설치해 소음은 줄이고 난방 효과는 높이는 일석이조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다. 이는 난방에너지를 아끼는데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주택조합아파트 봉동 한양 립스는 주변 일반아파트 분양가보다 10∼20% 정도 저렴한 분양가를 선보인다. 조합은 업무대행비, 확장비 등을 포함해 이 아파트 분양가를 3.3㎡당 560만원 선에 책정한다는 계획이다.

조합 관계자는 “3.3㎡당 560만원대의 저렴한 분양가와 수요자가 좋아하는 전용면적 59~84㎡의 중소형 평형으로만 구성돼 인기가 높다”고 설했다.

다양한 혜택도 눈길을 끈다. 우선 계약자에가 계약금 15%(6개월 분할납부, 최초 계약금 1000만원) 혜택을 준다. 여기에 중도금을 최대 60%까지 전액 무이자로 입주 때까지 대출해 준다. 발코니 무료 확장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 봉동 한양 립스 조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