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최고층서 5성급 호텔 서비스 누리는 럭셔리 레지던스

인쇄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호텔 레지던스, 23일 분양

제주도에 5성급 호텔 서비스가 제공되는 호텔 레지던스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롯데관광개발과 녹지그룹의 자회사인 그린랜드센터제주는 제주 노형동에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호텔 레지던스를 이달 23일 분양한다. 지하 6층~지상 38층, 연면적 30만3737㎡ 규모다. 5성급 호텔(750실)과 호텔레지던스(850실), 디자이너 부티크 쇼핑몰, 부대시설, 외국인 전용 카지노 등이 들어선다.

이번에 분양하는 호텔 레지던스는 전용면적 65㎡의 스탠더드 스위트 802실과 130㎡의 프리미어 스위트 48실이다. 거주민이 직접 청소·음식을 해야 하는 콘도·별장 등과는 달리 5성급 특급 호텔 서비스를 24시간 365일 누릴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국내 최초로 전 객실이 기존의 5성급 호텔(40㎡)보다 넓은 전용 65㎡ 이상의 올 스위트(all suite)로 설계됐다. 특히 모든 객실이 제주도 건축물 고도 제한선인 55m 보다 높은 지상 62m 포디움 위에 배치됐다. 이 덕에 한라산과 제주바다를 파노라마 뷰로 막힘 없이 조망할 수 있다.

분양가 5% 20년간 지급


평균 분양가(VAT 별도)는 각각 스탠더드 스위트 약 7억원, 프리미어 스위트 약 16억4000만원이다. 객실별로 개별 등기가 가능하다.

롯데관광개발은 호텔 레지던스를 임차해 호텔로 통합 운영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분양가의 5%를 20년간 확정수익으로 지급한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계약자는 객실을 연간 24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객실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연간 6% 확정수익을 받을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계약서에 호텔 레지던스뿐 아니라 복합리조트 내 모든 시설을 운영하면서 생기는 매출에서 확정 수익을 우선 지급한다고 명시했다"며 "다른 분양형 호텔과 달리 호텔과 부대시설, 쇼핑몰 등을 롯데관광개발이 직접 소유·운영하기 때문에 수익구조가 안정적이다"고 설명했다.

모델하우스는 성수대교 남단 삼원가든 맞은 편(서울 강남구 언주로 832)에 23일 개관할 예정이다. 완공은 2019년 9월 예정이다.

▲ 제주 드림타워 스탠더드 스위트 객실 내부 C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