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빈 위례신도시 상권…베드타운 장기화 우려

인쇄

고분양가·개발 지연 등 때문

위례신도시 상가 시장에 찬바람이 불고 있다. 상권 형성이 더뎌지면서 장기간 '베드타운'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11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위례신도시에 공급된 상가의 과반이 주인을 찾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 상가의 약 50%, 근린상가의 약 70%가 미분양으로 남아 있다. 상층부 업무시설은 분양 실적이 더 저조한 상황이다.

낙찰된 상가라도 임차인을 구하기 수월치 않다. 높은 임대료 탓이다. 위례 중심상권인 트랜짓몰 인근 전용면적 33㎡ 1층 상가는 보증금 5000만~1억원, 월세 300만~400만원 선이다.

그나마 입점을 마친 1층 상가 대다수는 분양권 거래 중개를 위해 들어선 부동산 중개업소가 차지하고 있다. 간간히 보이는 편의점·프랜차이즈 등 외에는 편의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신도시 입주 초반엔 소비력이 빈약하기 때문에 이처럼 높은 임대료를 감당할 만한 업종이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 위례신도시 상가 전경[사진 제공=상가정보연구소].


"신도시 투자는 장기적으로 접근해야"


위례신도시는 상업용지 비율이 1.9%로 판교(3%)나 동탄(4%)에 비해 확연히 낮다. 반면 인구밀도는 15.6%로 판교(9.5%), 동탄(6.9%)보다 높아 상가가 들어서기 좋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그러나 고분양가 등으로 상가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진 모습이다. 위례 상가 평균 분양가격은 3.3㎡당 평균 4000만~5000만원 수준, 트랜짓몰 인근은 1억원 안팎의 웃돈(프리미엄)이 붙었다.

상가 매도인과 매수자 간 간극이 크지만 가격 조정 가능성도 크지 않다. 위례 내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입지가 뛰어난 상가는 선점이 끝난 데다 상가 소유주들 대다수가 대출 압박을 신경 쓰지 않는 자산가들이라 손해 보고 팔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개발호재 지연도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지하철 8호선 우남역 개통은 당초 2017년에서 2019년으로 미뤄졌다. 지난해 시공사 변경 등 진통을 겪은 위례신사선 경전철이 예정(2024년)대로 추진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이상혁 연구원은 "위례신도시 상권이 전형적인 신도시 개발 초기의 정체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신도시나 택지지구에 투자할 때는 동원할 수 있는 자금여력을 충분히 점검한 후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