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주공1단지 품에 안았지만…‘승자의 저주’ 피해갈까

인쇄

무리한 수주전에 조합원 피해 우려도

지난해 총공사비 2조6000억원의 시공권을 놓고 업체 간 수주전이 치열하게 펼쳐졌던 서울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 사업. 여러 잡음 끝에 결국 현대건설이 시공권을 가져갔지만 여전히 우려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특히 현대건설이 공사비 5000억원을 허위로 부풀려 계상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가 큰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주변 재건축사업에도 불똥


현대건설은 지난해 9월 세대당 이사비 7000만원 무상지급, LTV 강화에 따른 이주비 손실분 20%에 대한 추가대출 확약 등의 파격 제안으로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의 시공권을 품에 안았다.

하지만 현대건설이 제시한 이사비가 일반적인 수준을 넘어서는 사실상 금품 로비라는 비판 여론이 들끓었다. 결국 국토교통부가 이를 사실상 '시공자 선정'을 위한 로비로 볼 수 있다는 판단을 내리면서 이사비 무상지급 조건은 일단 무효화됐다.

당시 건설업계에서도 이사비 7000만원 무상지급에 부정적인 평가가 적지 않았다. 무상지급 이사비 총액이 1600억원에 달하는 만큼 공사마진율이 큰 폭으로 감소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수주와 동시에 현대건설의 주가는 뒷걸음질 쳤다.

다른 재건축 조합에도 불똥이 튀었다. 당시 국토부는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해 건설사의 과도한 지원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정비사업의 계약업무 처리기준’을 손질했고, 강화된 규제는 반포주공1단지 뿐만 아니라 다른 재건축 조합에도 적용됐다.

현대건설은 특히 이주비 대출에 속앓이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8·2대책 이후 투기과열지구 재건축 단지에 대한 조합원 이주비 대출이 (기존 60%에서) LTV 40% 이내로 제한된 상황에서 현대건설은 추가 이주비로 20%를 직접 대여하겠다고 약속했다. 금액으로 따지면 1조1000억원으로 천문학적인 수치다.

여기에 가구당 5억원의 무이자 이사비 총액까지 더해지면 최대 2조1500억원을 현대건설이 자체 조달해야 한다. 이는 2017년 현대건설 순이익의 5.8배에 달하는 액수다. 대부분의 금융전문가들은 단일 회사가 연말까지 조달하기 불가능한 금액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금융당국에서는 LTV 40%를 초과하는 부분은 어떠한 경우라도 승인해 줄 수 없다고 못 박고 있다.



공사지연 우려 목소리 커져


일각에서는 현대건설의 모회사인 현대차그룹이 구원투수로 나설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지만 지원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지배적인 분석이다. 더욱이 현대차그룹이 현재 후계구도와 밀접한 지배구조 개편작업에 나선 상황에서 계열사 지원 목적이라고는 하지만 그룹이 나서서 부동산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정부 기조에 반하는 ‘편법’에 동참했다는 모양새로 비춰질 수 있다는 점에서 큰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대규모 덮개 공원과 스카이브릿지 조성 제안에 실현성도 도마에 올랐다. 대규 공원과 스카이브릿지 조성은 공공성과 직결되는 사안으로 시의 승인이 떨어질 지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이미 조합은 앞서 덮개공원 조성을 수차례 추진했다가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업계 일각에서는 현대건설이 시공권을 잃을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최근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현대건설이 반포주공1단지 조합에게 무상제공하겠다던 5026억원 가량의 특화품목을 총공사비 2조6363억원에 포함시킨 것을 적발하고 수사를 의뢰했기 때문이다.

조합원 사이에서는 현대건설의 공사지연 가능성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며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업계에서는 “만약 현대건설이 약속을 이행하지 못하거나 지연시킬 경우 업계 전체의 이미지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것”이라며 “조합원들도 보기 좋은 장밋빛 조건으로 일단 따내고 보자는 수주 전략은 결국 스스로에게 독이 돼 돌아올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