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도세 중과 앞두고 주택거래 급증

인쇄

전국 20% 수도권 43% 증가…월세 비중도 늘어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을 앞두고 3월 전국 주택매매거래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19일 발표한 ‘3월 전국 주택매매거래량’ 조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 주택매매거래량은 9만2795건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7만7310건)에 비해 20%나 증가했다. 이는 5년 평균(8만4715건)과 비교하면 9.5%나 늘어난 수준이다.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를 시행되는 4월 전에 매매를 서두른 것으로 보인다.

주택거래 수도권 늘고 지방 줄고

올해 1/4분기(1~3월) 누계 주택매매거래량(23만2828건)은 지난해 같은 기간(19만9333건) 보다16.8%, 최근 5년 평균(20만7630건)보다 12.1% 각각 증가했다.

수도권 거래량은 올해 3월 5만414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3.1% 급증했다. 수도권 거래량 1~3월 누계는 13만201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3%나 크게 늘어났다.

반면 지방은 대조를 나타냈다. 지방은 3월 3만865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감소했다. 지방 1~3월 누계 역시 10만818건으로 지난해에 비해 5.8%나 줄었다.

3월 매매거래량을 물건별로 보면 아파트는 6만205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8%, 연립?다세대는 1만8118건으로 지난해 대비 8.1%, 단독?다가구주택은 12,627건으로 지난해보다 4.5% 각각 증가했다.

전ㆍ월세 거래량도 증가

전ㆍ월세 거래량은 3월 17만822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6만7302건) 대비 6.5%, 2월(16만4237건) 대비 8.5% 각각 증가했다. 1~3월 누계 전ㆍ월세 거래량은 49만2000건으로 지난해 대비 5.2% 늘었다.

3월 전ㆍ월세 거래량 가운데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40.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45.3%) 대비 4.7%p 감소한 수치이지만 2월(40.4%)에 비해 0.2.%p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3월 수도권 거래량이 11만9595건에 이르러 지난해보다 7.7% 증가했다.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www.r-one.co.kr)이나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rt.molit.go.kr)에서 자세한 통계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