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실적 기록

인쇄

올해 1분기 영업이익 3900억원

GS건설이 창사 이래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GS건설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3조1270억원, 영업이익 3900억원, 세전이익 3110억원, 신규 수주 1조9720억원의 경영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5일 공시했다.

16분기 연속 흑자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15.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무려 561.0% 늘어 2014년 2분기부터 16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세전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대규모 흑자전환했고, 신규수주도 1.5% 증가했다.

GS건설 관계자는 "특히 영업이익과 세전 이익 규모는 분기로는 창사 이래 최대로 신기록을 세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