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1회 '요진 어린이 선행상' 시상식 열려

인쇄

지난달 24일 전남 영광군서

올해로 21년 째 이어지고 있는 '요진 어린이 선행상' 시상식이 지난달 24일 전남 영광군 예술의 전당에서 개최됐다.

최준명 요진건설산업 회장이 수여하는 이 상은 21세기 올바른 어린이 상을 구현하기 위해 애향심이 강한 영광군 초등학생 중 봉사·협동정신, 효행심, 정의감이 투철한 학생에게 주어진다. 지난 1998년 요진어린이장학재단을 설립하고 지역인재 육성기금으로 사재 5000만원을 기탁하면서 시작됐다. 매년 '영광군민의 날’에 읍·면당 초등학생 1명씩(총 12명)에게 장학금과 부상 등을 전달한다.

40여 년간 기업경영을 해온 최 회장의 고향 영광에 대한 사랑은 3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88년부터 1992년까지 4년간 재경 영광향우회장을 역임하고 1995년 향우회 장학회를 창설, 고향의 중·고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 매년 영광 출신 서울의 대학생 중 10여 명을 선정해 장학금을 전달해왔다.

독실한 원불교도인 최회장은 원불교 영산대학 설립 때 약 2억원의 기금기탁을 비롯해 재경향우회 회장 당시 사무실 마련기금으로 1억 원을 쾌척했다. 백수읍 해안일주도로변 왕벚꽃나무 식재 헌수금으로 5백만원을 기탁하기도 했다.
 
요진 어린이 선행상을 만든 이유에 대해 최준명 회장은 “공부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올바른 성품과 정의감을 갖춰 힘없는 약자에게 도움을 주고, 나누고 보살피는 것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으로 자라길 바라는 마음에서 제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요진건설 최은상 대표가 이사장으로 있는 건산장학재단에서 기금 500만원을 추가 출연했다. 수상자들에게 더욱 보탬이 되는 지역인재육성 장학금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제 21회 '요진 어린이 선행상' 시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