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아파트 구입 시 금융이자비 1077만원

인쇄

강남 고가 주택의 가격 상승 기대감이 부추겨

서울에서 아파트를 구입할 때 필요한 금융 이자비가 1000만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서비스 업체 직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자료와 한국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서울에서 아파트를 매입하는데 필요한 평균 이자가 지난해 1077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1000만원을 넘어선 것은 2012년 1093만원 이후 처음이다. 전국 아파트 구입 평균 이자비는 연간 547만원으로 집계됐다.


경기와 인천 지역은 연간 이자비가 지난해 544만원으로 분석됐다. 서울은 이자비가 경기?인천보다 높은 것은 강남3구 고가 주택시장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 기대감이 높았기 때문으로 업체는 풀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