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집값 상승폭 4개월 만에 둔화…"서울도 하락 전망"

인쇄

KB부동산 리뷰, 3월 주택거래량 33% 증가

전국 주택매매가격 상승세가 넉 달 만에 꺾인 가운데 부동산 불패 신화를 이끌던 서울 아파트 가격마저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15일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의 'KB부동산시장 리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0.17% 상승하는 데 그쳤다. 이는 3월 상승 폭인 0.25%에 미치지 못한 것은 물론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오름폭이었다.
 
최근 대출규제 강화와 양도세 중과세율 등 당국이 각종 정책을 내놓으면서 주택가격 상승 폭이 4개월 만에 축소된 것으로 풀이된다.

전망도 그다지 밝지 않다. KB부동산 매매전망지수는 4월 기준 87.2를 보여 하락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의 매매전망지수가 95.1로 하락 전환했고 수도권의 경우 90.7로 최저치(87.1)에 바짝 다가섰다.
 
KB부동산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3개월 뒤 아파트 매매가격에 대한 부동산 중개업체의 전망을 모은 것으로, 100 미만은 하락 전망, 100 초과는 상승 전망의 비중이 높다는 것을 뜻한다.
 

세종 토지 가격 오름세 지속


전국 주택 전셋값은 지난 3월 9년 만에 하락 전환한 이후 두 달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 영향으로 전국 아파트의 매매 대비 전셋값 비율은 13개월 연속 하락한 73.4%를 기록했다. 전세 전망지수는 9개월 연속 하락 중이다.

4월부터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가 시행되면서 3월에 주택 거래가 몰리는 모습이었다.

3월 주택 거래량은 전월보다 33.2% 증가한 9만2795호에 달했다.

연구소는 "주택 거래 후 60일 이내 신고할 때까지 시일이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4월 (주택 거래량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달 전국 아파트 미분양 물량은 5만8004호로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토지 가격은 국회 분원 설립과 정부부처 세종시 추가 이전 추진 속에 오름세를 이어갔다.

3월 전국 토지거래량은 31만9000필지였으며, 가격은 전월보다 0.35% 상승했다. 오피스텔의 경우 서울지역 대형 빌딩을 중심으로 공실률이 오르는 모습을 보였다. 올 1분기 서울지역 공실률은 11.9%였으며 이 가운데 도심권의 공실률은 16.2%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