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수도권에 분양물량 60% 몰려

인쇄

전국에 4만여 가구 공급…선거?월드컵이 변수

다음 달 전국적으로 4만여 가구의 새 아파트가 분양된다. 다만 지방선거와 월드컵 등 굵직한 이벤트가 대기 중이어서 실제 분양 시기는 유동적일 전망이다.

부동산114는 6월에 전국적으로 4만87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6월(3만8717가구)과 비교해 소폭 늘어난 것이다.

수도권이 2만5754가구로 전체의 64%에 달하고 지방에서 1만4333가구가 공급된다.

접근성 좋은 서울 도심에 공급

서울에서는 총 1만883가구가 분양된다. 양천구 신정동 래미안목동아델리체(1497가구), 성북구 장위동 꿈의숲아이파크(1711가구), 동대문구 전농동 청량리역롯데캐슬SKY-L65(1425가구) 등이 6월 분양을 준비 중이다.

당초 이달에 분양할 예정이던 서울 서초구 래미안 서초우성1차(1317가구)와 강동구 상일동 고덕자이(1824가구)는 주택도시보증공사와 분양가 협의가 지연되면서 분양이 6월 이후로 연기됐다.

경기도에서는 총 1만4871가구가 분양된다. 김포시 고촌읍 캐슬앤파밀리에시티 2차(2255가구)와 수원시 고등동 수원고등푸르지오자이(4086가구) 등 대단지 아파트 분양이 예정돼 있다.

대구 범어동에 3000여 가구 ‘봇물’

지방에선 대구가 3049가구로 가장 많다. 수성구 범어동 수성범어에일린의뜰(719가구)과 중구 남산동 남산2-2롯데캐슬(987가구) 등이 내달 분양된다.

또 부산에서 2956가구가 분양되고, 경남 1961가구, 강원 1275가구, 전남 989가구, 경북 656가구가 대기 중이다.

부동산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5월에서 이월된 물량을 포함해 다음 달 4만가구가 넘는 아파트 분양이 예정돼 있지만 지방선거와 월드컵 등 굵직한 행사와 분양가 조율 등의 문제로 실제 분양 일정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 주택 수요자들이 아파트 분양 견본주택을 찾아 단지 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