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전·월세 전환율 6.3%…7개월 보합

인쇄

한국감정원 발표

전국의 주택 전·월세 전환율이 7개월째 제자리 걸음하고 있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4월 신고 기준 주택 전·월세 실거래가 정보를 토대로 전·월세 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6.3%로 지난해 10월 이후 7개월 연속 동일한 전환율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전·월세 전환율이란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로, 이 비율이 높으면 전세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월세 부담이 높다는 의미이고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유형별로는 아파트의 전·월세 전환율이 4.7%, 연립·다세대주택 6.2%, 단독주택 7.9%로 모두 3월 신고분과 같은 수준이다.

서울도 두달째 5.4% 보합


수도권의 아파트 전환율은 4.4%, 연립·다세대 5.8%, 단독주택 7.0% 순이었고, 지방은 아파트 5.3%, 연립·다세대 9.1%, 단독주택 9.6%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서울의 주택 전·월세 전환율은 2개월 연속 5.4%를 기록했다.

강남4구는 전·월세 전환율이 5.6%로 지난달(5.7%)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세입자의 월세 부담이 증가한 것이라기보다는 최근 전셋값 약세가 지속되며 상대적으로 전세 보증금 하락폭이 커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시도별로는 세종의 전환율이 5.3%로 가장 낮았고 경북은 9.2%로 가장 높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