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신임 사장에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

인쇄

주총 의결, 11일 취임

대우건설의 새 사장 자리에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이 오른다.

대우건설은 8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신임 사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김 전 부사장은 서울대 토목공학과를 졸업한 뒤 현대건설을 거쳐 삼성물산 시빌(토목)사업부장을 지낸 뒤 포스코건설 부사장으로 근무했다. 현대건설 재직 시에는 대규모 손실이 예상되던 스리랑카 콜롬보 확장공사 현장에 소장으로 부임해 공사를 무사히 마무리했고 삼성물산에서는 사우디 리야드 메트로 프로젝트 등 굵직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포스코건설에서는 글로벌 해외 사업 영업과 토목 부문의 최고 책임을 역임하는 등 국내 대형 건설사를 두루 거치며 경영자로서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

대우건설 노조는 김형 사장이 삼성물산에 대규모 손실을 안긴 호주 로이힐 등의 의사결정에 참여하는 등 과거 이력에 문제가 있다며 사장 선임에 반대해왔다. 그러나 최근 김형 사장과의 만남 이후 대화를 거쳐 반대 의사를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 사장은 11일 오후 2시 취임식을 하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간다.

▲ 김형 대우건설 신임 사장 [대우건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