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지개발 진행되는 서평택서 '안중역 쌍용예가' 조합원 모집

인쇄

3.3㎡당 500만원대

경기 서평택 지역이 각종 부동산 규제에서 자유로운데다가 대규모 택지개발 사업까지 진행되고 있어 각광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현화택지지구 앞 평택 안중읍 현화리에 쌍용건설이 시공 예정사로 참여하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인 '안중역 쌍용예가'가 조합원을 모집 중이다.전용면적 59~84㎡ 1217가구의 대단지로 건립될 예정이다.

이 단지가 자리한 서평택 지역은 현화지구를 비롯해 화양지구, 송담지구 등의 택지개발 사업이 진행 중이다. 서평택을 포함한 평택시는 최근 5년간 집값 상승률(2017년 기준) 24.91%로 전국 1위를 기록한 있다.

쌍용예가아파트는 현화택지지구 바로 앞에 위치해 택지지구의 모든 생활혜택을 누릴 수 있다. 관공서와 교육시설, 체육시설과 공원, 대형마트, 버스터미널 등이 가깝다. 서해안 복선전철 안중역(2020년 12월 개통 예정)과 수도권 고속전철(SRT) 지제역을 이용해 여의도, 강남까지 20~30분대 출퇴근이 가능하다.

각 가구는 4베이 설계, 발코니 설치 등이 적용돼 공간 활용도가 높은 편이다. 남향 위주의 배치로 자연채광과 통풍이 잘되며 대규모 숲속쉼터(테마공원), 단지 내 산책로(700㎡), 중앙광장(3200㎡) 등 자연친화적 공간이 꾸며진다.

조합원 공급가는 3.3㎡당 500만원대다. 조합 관계자는 "일부 신규 분양단지를 중심으로 3.3㎡당 분양가 1000만원 시대를 개척한 평택지역의 분양가를 고려할 때 합리적이란 평가"이라며 “전용면적 59㎡는 1억4000만원대로, 발코니 확장비·업무추진비 등이 모두 포함된 금액”이라고 전했다.
 
자금관리는 코리아신탁이 담당한다. 주택홍보관은 안중읍 대반리 261-5번지에 있다.

▲ 안중역 쌍용예가 조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