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흥·안산 출근길 빨라진다" 소사∼원시선 16일 개통

인쇄

23.3㎞ 길이, 12개 역 들어서

경기도 부천(소사)에서 안산(원시)까지 잇는 소사∼원시선 복선전철이 이달 16일 개통한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서남부 지역을 잇는 서해선의 첫 단계 노선인 소사~원시 복선전철 민간투자시설사업을 마무리하고 16일 개통식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부천 소사역에서 시흥시청역, 안산시 원시역까지 23.3㎞를 잇는 이 노선에는 총 12개 역이 들어선다.


2011년 4월 착공한 이 노선은 7년 2개월간 건설공사와 시설물 안전검증 및 영업시운전 등을 완료했다.

이번 노선 개통으로 전철 서비스의 불모지였던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통근길이 획기적으로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화물열차 등도 수송 가능


부천시 소사동에서 안산시 원시동까지 자동차로 1시간 30분 이상 걸리던 곳을 전철로 33분에 오갈 수 있게 된다.

소사역과 초지역에서 경인선(서울1호선), 안산선(서울4호선)과 환승돼 서울 도심 접근성이 대폭 개선된다.

이후 신안산선과 월곶∼판교선이 개통하면 시흥시청역에서 환승해 여의도, 인천, 안양, 성남 등 수도권 남부 주요 지역으로 촘촘히 연결된다.

소사∼원시선은 향후 북측으로 대곡∼소사선·경의선과 연결되고 남측으로는 서해선(홍성∼원시)·장항선 등과 연결돼 우리 국토 서측을 남북으로 종단하는 서해선축을 형성하게 된다.

통근용 전동차뿐만 아니라 일반 고속 장거리 여객 열차와 화물열차 등도 수송하는 여객·물류 간선철도로 기능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