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에 세입자 한숨 돌리고, 집주인 ‘발동동’

인쇄

입주물량 급증, 금리ㆍ보유세 인상...주택시장 지각변동 ‘촉각’

양도소득세 중과?보유세 인상,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등 규제 강화, 입주물량 급증, 국내 기준금리 인상 기조 등이 하반기 주택시장을 흔들 변수로 예상된다고 뉴스1이 27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먼저 정부가 부동산 투기 규제 수위를 더욱 높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주택구매 수요를 억제할 변수들이 하반기에 줄줄이 대기 중이다. 또한 종합부동산세 인상이 주택 구매 심리를 약화시킬 것으로 분석했다. 투기 세력을 잡기 위한 정책이지만 실수요에 미치는 파급도 적지 않다는 것이 부동산시장의 시각이다.

입주물량 증가도 주택시장에 시한폭탄으로 여겨진다. 상반기 22만4890가구에 이어 하반기 22만6517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이 가운데 약 11만8400가구가 수도권에 몰려 있다. 입주물량이 급증하면 집값 하락이나 역전세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진다.

이에 따라 주택시장에선 희비가 갈릴 전망이다. 세입자는 주거비 부담이 낮아지겠지만 집주인은 세입자를 찾지 못해 공실률이 커지거나 주택을 기대 가격에 팔지 못할 수 있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조사 결과 전국 아파트 입주율은 최근 7개월째 70%대를 나타내고 있다. 즉 10가구중 약 3가구가 빈집이라는 의미다. 입주하지 않은 사유는 '세입자 미확보' 38.7%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기존 주택 매각 지연, 잔금대출 미확보, 분양권 매도 지연 등이 이유로 파악됐다.  

금리인상도 변수다. 미국이 최근 기준금리를 1.75%에서 0.25%포인트 인상한 2%로 상향했으며 하반기에 두 차례 더 금리인상을 예고한 상황이다. 한국 기준금리는 1.5%를 유지하고 있으며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 금리를 상향 조정했다.

보유세 개편안도 최근 구체적인 방안까지 도출돼 하반기에 부동산시장에 대한 압박을 키우는데 무게를 더 얹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그 여파로 분양시장의 양극화 현상도 더욱 심화되거나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분양 시장도 지방은 위축되고 수도권과 부산은 청약경쟁률이 치솟는 등 수요자들의 쏠림 현상이 더욱 뚜렷해질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