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연료전지발전사업에 주주ㆍ건설 참여

인쇄

양산에 친환경 에너지 발전소 건립…2년 뒤 상업운전 시작

SK건설이 연료전지발전소 건설과 주주로 참여한다.

SK건설은 지난 28일 한국도로공사ㆍ한국중부발전ㆍ경동도시가스와 남양산 연료전지 발전사업 공동개발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5일 발표했다. SK건설ㆍ한국중부발전ㆍ경동도시가스는 이 사업에 출자해 주주사로 참여한다.

이는 경남 양산시 남양산IC 유휴 부지에 발전용량 20㎿ 규모의 인산형 연료전지(PAFC) 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사업이다. 지난 6월 사업승인을 받았으며 연내 관련된 행정사항들을 마무리하고 내년에 착공해 2020년부터 상업운전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 연료전지 시설은 천연가스에서 추출한 수소를 연료로 공급해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발전설비다. 연소과정 없이도 효율이 높고 온실가스 발생이 적어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주목 받고 있다.

SK건설은 이 협약에 따라 발전소의 설계?조달?시공 등을 일괄 수행할 예정이다. 한국중부발전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구매를, 경동도시가스는 연료 공급을, 한국도로공사는 사업부지 제공을 각각 맡게 된다.

주양규 SK건설 부사장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발맞춰 연료전지 발전시장의 성장이 기대된다"며 “이는 건설시장의 확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