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매물 기승 신고 급증

인쇄

아파트부녀회 ‘호가담합’…허위?과장 광고 제재 중개업소도 늘어

저금리 장기화, 정부의 부동산 투기 규제 강화 등의 여파로 투기세력이 더욱 기승을 부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 조사에 따르면 올해 1~6월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4만4371건에 이른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50%(2만6547건) 가까이 증가한 규모다. 허위?과장 광고로 제재를 받은 중개업소도 40% 가까이 증가했다.

신고 사유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시세 정보가 사실과 다르거나 프리미엄 미기재 등 ‘허위 가격’이 2만3869건에 이른다. 이는 전체의 53.8%를 차지한다.

호가 담합도 허위매물 신고 증가에 한 원인으로 작용했다. 특정 지역의 온라인 입주자카페나 아파트부녀회 등이 아파트 가격 상승을 유도하기 위해 ‘호가 담합’을 벌인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 거래가 완료된 매물이 사라지지 않고 계속 노출돼 있는 ‘거래완료’가 1만3813(31.1%)으로 그 다음으로 가장 많았다. 면적 오류, 매도자 사칭 등도 6389건(14.4%), 경매매물은 300건(0.7%)을 차지했다.

올해 상반기 매물등록 제한 조치를 받은 중개업소는 대부분 서울시과 경기에 많았다. 서울지역에선 아파트 가격이 높은 강남 3구(강남ㆍ서초ㆍ송파구)에 272건(34%)에 달했다. 지역별로 보면 송파구(98건) 서초구(89건) 강남구(85건) 성동구(78건) 강동구(71건) 등 순으로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