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연구개발 '본격화'

인쇄

실증도시에 대구ㆍ시흥 선정

정부가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프로젝트에 본격 착수한다. 정부가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프로젝트를 올해부터 2022년까지 총 1159억원의 연구비를 투입해 한국형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모델을 개발하는 연구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사업의 실증도시 2곳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프로젝트 사업단은 세부연구를 수행할 연구기관·기업을 공모해 다음달부터 연구를 시작할 예정이다. 

실증도시는 대구와 시흥이 선정됐다. 대구와 시흥은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모델을 구축,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연계하는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도시문제 해결형 실증도시로는 교통ㆍ안전ㆍ도시행정 등의 문제들을 해결하는 사업으로 대구가 최종 선정됐다.

대구는 스마트 모빌리티 활성화(교통), 사고범죄 긴급구난 대응(안전), 재난 조기경보 대응(도시행정) 등의 연구 수행을 위한 체계적인 계획을 높게 평가 받았다.

비즈니스 창출형은 중소 도시에서 리빙랩(Living Lab) 형태로 추진하는 연구다.  리빙랩은 생활현장에서 시민들 참여로 진행하는 연구 방식이다.  여기엔 시흥시가 실증도시로 선정됐다.  시흥은 지역산업의 쇠퇴, 고령인구 증가, 도시과밀 등 중소도시의 보편적 특성을 다양하게 보유하고 있어 선정됐다.


▲ 경기도 시흥시 연구개발(R&D) 실증도시[자료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