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분양시장, 지방은 계속 위축…서울만 호조"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18.06.11 14.01

전국 분양경기 실사지수 65.2 그쳐

건설사들은 이번 달 서울을 제외하고 전국적으로 분양시장 위축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6월 '분양경기실사지수'(HSSI·Housing Sale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전국 분양경기 전망치가 65.2를 기록해 지난달보다 6.6포인트 하락했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은 94.7로 기준선 근접


HSSI는 공급자 입장에서 분양을 앞두고 있거나 분양 중인 단지의 분양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매달 주택사업을 하는 업체(한국주택협회, 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사들)를 대상으로 조사한다. 이달 HSSI 전망치는 4개월 만에 70선 아래로 내려간 것이다.

이는 봄 분양 성수기에 대한 기대감이 사라진 데다가 북미정상회담, 6·13 지방선거, 러시아 월드컵 등 이달에 굵직한 이벤트가 줄줄이 대기하고 있는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HSSI 전망치가 94.7로 2개월 연속 90선을 기록하며 양호한 분위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측됐고, 대구와 세종이 각각 87.5, 85.1로 80선에 들었다.그 밖에 대전과 인천, 경기가 70선을 기록한 것을 제외하면 다른 지역은 40∼60선으로 분양경기 위축세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전달보다 전망치가 10포인트 이상 하락한 지역이 전남(52.3, 21.3포인트↓), 부산(68.5, 14.8포인트↓), 광주(67.8, 14.3포인트↓), 전북(54.5, 12.1포인트↓), 제주(63.6, 11.4포인트↓), 울산(50.0, 10.0포인트↓), 충북(50.0, 10.0↓포인트) 등 7곳에 달했다.

강원(45.0), 울산(50.0), 충남(50.0), 충북(50.0) 등은 6월 HSSI가 50선 이하 수준으로, 분양경기가 지난달보다 더 나빠질 것이라는 인식이 컸다.

주산연은 "6월 분양경기가 더 나빠질 것이라는 인식이 확대된 상황에서 서울과 세종, 대구, 대전 정도가 그나마 분양시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북미정상회담, 6·13 지방선거, 러시아 월드컵 등 대형 이슈가 집중되는 시기인 만큼 분양 시점에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예상 분양률은 76.0%로 소폭 상승


5월 HSSI 실적치는 65.2로, 전달(70.7) 대비 5.5포인트 하락했다. 5월 실적치는 서울만 100을 기록하면서 4개월 연속 기준선을 웃돌았다. 세종 및 일부 광역시(대구·대전)에서 80선을 기록했으나 그 밖의 대부분 지역은 30∼70선으로 지역 간 실적 양극화가 심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6월 전국 예상분양률은 76.0%로 소폭 상승했으나 규제강화 기조가 지속하면서 6개월째 70%대를 기록하고 있어 신규 분양사업 시 주의가 요구된다.

주산연은 "지난달 분양예정물량 중 청약시스템 개편, 분양가 산정 지연, 미등록 업체 분양대행 금지 등으로 분양이 연기된 물량과 휴가철 비수기 전에 분양을 마치려는 물량들이 지방선거 이후 집중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