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영천 간 고속도로, 개통 후 3달간 350만대 이용

인쇄

서울~부산 간 최단 거리로 잇는 도로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6월 개통부터 9월까지 상주~영천 간 고속도로를 이용한 차량은 약 350만대라고 밝혔다. 7월 115만5000대, 8월 119만1000대, 9월엔 103만3000대가 각각 지났다.
 
이 도로는 국내에서 서울과 부산를 최단거리로 잇는 것이란 분석이다. 경부고속도로보다는 최대 36㎞가 짧아졌다. 경부고속도로 다닐 때 보다 시간 상으로 약 37분 줄었다. 서울~울산 간 거리도 25㎞ 줄면서 30분 정도 이동시간이 감소했다. 서울∼포항 구간도 33㎞, 32분 정도 줄었다. 다음달 1일 대구 팔공산을 관통하는 부계~동명 간 터널이 뚫리면 북대구 지역 접근성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통행료도 저렴한 편이다. 이 도로는 최소수입보장제도(MRG)가 없는데다 ㎞당 통행 요금이 71.3원으로 17개 민자고속도로 중 평택~시흥 간 고속도로에 이어 두번째로 낮다. 대구~부산 간 고속도로 ㎞당 통행 요금 127.9원에 비해 56% 수준인셈이다. 재정도로와 달리 같은 공공시설이면서도 민자고속도로에만 부가되는 부가가치세를 제외하면 재정도로와 비슷한 수준의 통행요금이다.

이색 휴게소도 눈길


실제로 승용차로 서울에서 부산톨게이트까지 대구~부산 간 고속도로 이용 시보다 거리는 12㎞ 단축, 통행시간은 8분 단축된다. 여기에 통행료는 4800원, 유류대 1500원이 절약돼 합계 6300원을 아낄 수 있다.
 
이 도로 구간에 자리한 이색적인 휴게소도 인기다. 하행선 낙동강변에 있는 낙동강 의성휴게소는 가락국의 김수로왕과 인도의 허황옥 공주의 전설이 서려 있는 언약의 장소이기도 하다. 맞은편의 상행선의 낙동강구미휴게소는 소원을 이뤄주는 풍차가 인기이다.

또한 팔공산 자락에 위치한 하행선(영천방향)의 군위영천 휴게소는 내부를 공장 내부처럼 파이프를 활용한 인테리어를 적용하고 종업원들은 공장복장을 입고 있어 재미를 더한다. 반대편 상행선의 삼국유사군위휴게소는 70~80의 복고풍 컨셉의 인테리어와 교복을 입은 종업원들의 모습으로 인기를 끌었다. 추억의 도시락이 인기 메뉴이기도 하다.

상주~영천 간 고속도로 관계자는 “경상북도 내륙지방을 관통하는 가장 빠른 고속도로로 자리매김하는 중이다”며 “요금 뿐만 아니라, 단축된 거리로 인해 절감되는 유류비까지 생각하면 경제적 이득은 더 크다” 고 말했다.

▲ 상주~영천 간 고속도로 기점인 낙동분기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