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건설 서울-지방 '초양극화'

인쇄

실사지수 격차 역대 최대

서울과 지방 간 주택시장의 초양극화가 진행 중인 가운데 서울과 가장 열악한 지역 간 주택사업 실적이 역대 최대로 벌어졌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주택건설 사업의 체감경기 동향을 나타내는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를 조사한 결과 지난달 서울과 충남 간 HBSI 실적치 격차는 66.7포인트에 달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2013년 11월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대치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건설 사업자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기 위해 조사하는 지표다.

실적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았다고 응답한 건설사의 비율이 높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서울 실적치는 105.9로 기준선을 넘은 반면, 충남은 39.2에 그쳤다. HBSI 실적치가 가장 높은 곳과 낮은 곳 간 격차는 2016년 말 12.8에서 지난달 66.7로 대폭 확대됐다.

주택산업연구원 박홍철 책임연구원은 "서울과 비서울 간 양극화가 가속화하면서 주택사업자의 서울 주택시장 집중화 경향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전국 평균 HBSI 실적은 63.6으로, 전월의 59.3보다는 소폭 올랐으나 여전히 낮은 수준을 이어갔다.

앞으로의 경기가 좋을지를 판단하는 전망치 역시 서울 95.4, 전국 평균 63.2로 상당한 격차를 드러냈다. 특히 충청권은 실적과 전망 모두 40선을 횡보하고 있어 주택사업여건이 매우 나쁘다는 것을 보여줬다.

지난달 주택사업자의 체감경기갭은 -0.2로 매우 미미한 수준에 그쳐, 주택사업자가 체감하는 주택공급시장은 매우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체감경기갭은 당월 전망치에서 당월 실적치를 뺀 값이다. 이 수치가 마이너스를 보이면 공격적으로 주택사업을 추진하는 것으로, 플러스를 나타내면 보수적으로 주택사업을 추진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재개발·재건축·공공택지의 8월 수주전망은 재개발 85.3, 재건축 83.3, 공공택지 82.9로 모두 전월보다 올랐다.

하지만 박 책임연구원은 "이들 수치 역시 여전히 기준선을 밑돌아 주택사업자의 주택건설 수주 어려움이 해소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