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3.7배 확대…시청까지 지하 연결, GTX역 신설

인쇄

5개 노선 지나는 대형역사 추진

'세계에서 가장 큰 중앙분리대'라는 오명을 얻었던 광화문광장이 2021년까지 보행자 중심의 열린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다.
 
세종문화회관 쪽 차로가 광장으로 편입돼 면적이 3.7배 늘어나고, 광화문에서 시청까지는 지하로 연결돼 도시철도 5개 노선을 품은 초대형 역이 생긴다.

서울시는 21일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국제설계공모전 결과를 발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작품 'Deep Surface'(딥 서피스)를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차로 절반 없애고 지하 대규모 공간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의 목표는 광장의 ▲ 600년 '역사성' ▲ 3·1운동∼촛불혁명의 '시민성' ▲ 지상·지하를 잇는 '보행성'을 계승·회복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당선작은 지상을 비우고 지하를 채우는 공간 구상으로 서울의 역사성을 지키고, 다양한 시민 활동을 품을 수 있게 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새 광화문광장의 가장 큰 변화는 정부종합청사·세종문화회관 쪽 도로가 사라지고 모두 광장으로 편입된다는 점이다. 이를 통해 경복궁 전면에 3만6천㎡ 규모 '역사광장', 역사광장 남측에 2만4천㎡ 규모 시민광장을 새로 조성하고 기존 질서 없는 구조물을 정리한다.

세종대왕상은 세종문화회관 옆, 이순신장군상은 정부종합청사 옆으로 이전해 광장 어디서든 경복궁과 북악산 전경을 막힘없이 볼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상광장 바닥에는 종묘마당의 박석포장과 촛불 시민혁명 이미지를 재해석한 다양한 모양·크기의 원형 패턴을 적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광화문광장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딥 서피스'(Deep Surface)의 투시도.


정부종합청사 별관 앞 세종로공원 부지에도 클래식 콘서트홀을 건립하고, 광장변 건물 앞에도 테라스, 바닥분수, 미니공원 등을 조성한다. 광장과 건물 사이와 건물 옥상 등에도 다양한 나무를 심어 북악산∼경복궁∼광화문의 도심 녹지 축을 만들 계획이다.

 지상과 지하는 계단식·개방형의 성큰(sunken)공간으로 연결되며 단차를 이용한 테라스 정원이 꾸며진다. 지하에는 서울시청까지 연결된 대형 '지하 도시'가 조성된다. 콘서트, 전시회 등이 연중 열리는 휴식, 문화, 교육, 체험 시설을 설치한다는 구상이다.

1000억 투입해 2021년 완공


특히 서울시는 시청까지 이어지는 지하 공간을 활용해 GTX-A(파주 운정∼서울∼화성 동탄)의 광화문 복합역사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하철 5호선 광화문, 1·2호선 시청, GTX-A는 물론 노선·선로를 공유하는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선(용산∼고양 삼송)까지 총 5개 노선을 품는 초대형 역이다.

서울시는 "강남의 영동대로 복합역사 개발에 발맞춰 강남·북 간 도심 연결축을 강화하고 서울의 균형발전을 앞당기는 모멘텀으로 삼겠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일제강점기 때 훼손됐던 월대(月臺·궁전 건물 앞에 놓는 넓은 단)와 현재 흔적을 찾을 수 없는 '의정부'터 복원을 추진한다.  또 연말까지 '세종로 지구단위계획'을 정비해 북촌, 서촌, 사직동, 정동, 청계천 등 그물망처럼 연결된 도심 보행 공간을 광화문을 중심으로 재편한다.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에는 서울시 예산 669억원, 문화재청 예산 371억원 등 총 1040억원이 투입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