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도스 보카스 플랜트 설계 수주

인쇄

2020년 5월 완료…25억달러 공사 연계 수주 기대

삼성엔지니어링은 멕시코 국영석유회사인 페멕스사의 자회사 PTI-ID(PEMEX Transformacion Industrial)가 발주한 1억4000만달러(1684억원) 규모의 도스 보카스 정유프로젝트 2, 3번 패키지의 설계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멕시코시티 동쪽 320km에 위치한 타바스코주 도스 보카스 지역에 하루 34만 배럴의 원유 생산능력을 지닌 정유화학플랜트를 짓는 것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총 6개 패키지로 나눠진 이 사업의 2번 디젤 수첨 탈황설비와 5개의 유닛, 3번 중질유 촉매분해공정 시설의 기본설계(FEED)와 상세설계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업무를 OBCE(Open Book Cost Estimation·오픈북 가격 견적) 방식으로 수행해 2020년 5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 멕시코 도스 보카스 위치도 [자료 삼성엔지니어링]

  
OBCE 방식은 일정기간 설계를 수행하면서 건설 공사(EPC) 금액을 발주처와 협의 후 적절한 시점에 일괄 총액(Lump Sum) 계약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그만큼 건설사 입장에서 안정적인 사업수행이 가능하고, 추후 연계 발주될 설계·조달·시공 등 일괄 공사(EPC) 수주 가능성도 크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공사는 약 25억 달러 규모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우수한 설계역량과 수주 경험을 토대로 고부가가치 영역인 FEED 등 설계업무를 수주하게 됐다"며 "이번 설계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추가 건설공사 수주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