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신규 임대사업자 35.8% 늘어…서울도 35.7% 증가

인쇄

"상반기 월평균 수준 회복" …신규 등록 임대주택 28.8% 늘어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전국에서 6290명이 새로 임대사업자로 등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7월 말까지 등록된 전국 임대사업자 수는 44만7000명으로 늘었다.

7월 신규 등록자는 6월(4632명)보다 35.8% 늘었다. 서울(1495명→2028명)과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3547명→4875명), 지방(1085명→1415명)의 증가율은 각각 35.7%, 37.4%, 30.4%였다.

월별 신규 임대사업자 등록 인원은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으로 세제 혜택이 축소된 뒤 줄곧 감소하다가 올해 5월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후 6월에는 감소했지만, 7월에 다시 증가세를 보였다.
 

▲ 2019년 7월 임대사업자·임대주택 등록 현황 [자료 국토교통부]

 
국토부 관계자는 "종합부동산세·재산세 과세 기준일인 6월 1일에 앞서 세제 혜택을 받기 위해 5월에 임대사업자로 새로 등록한 사례가 많았고, 이에 따른 기저효과로 6월에는 감소했다"며 "7월에는 올해 상반기 월평균 수준으로 등록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7월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은 모두 1만1607채로, 6월 신규 등록 수(9015채)보다 28.8% 늘었다.

월간 등록 수는 서울(2934채→3647채)과 수도권(6212채→8313채), 지방(2803채→3294채)에서 각각 24.3%, 33.8%, 17.5% 증가했다.

7월 현재 전국에는 모두 144만4000채의 임대주택이 등록돼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