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아파트에 '사전제작 후 조립' 공법 도입

인쇄

철강재 활용한 프리패브 방식 선보여…더샵 아파트에 적용

포스코건설이 주요 구조물을 사전 공장 제작후 현장에서 조립하는 프리패브(Pre-fab, Pre-fabrication의 약자) 공법을 아파트 공법에 적용한다고 3일 밝혔다.

프리패브 공법은 건축물의 주요 구조와 내·외장재를 결합한 일체형 모듈을 공장에서 사전 제작하고 현장에서는 설치만 하는 기술이다.

포스코건설은 건축 모듈러 전문 중소기업인 ㈜유창, 구조물 강재 연구기구 강구조학회와 1년간의 공동연구 끝에 철강재를 소재로 아파트 건설에 적합한 프리패브 공법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포스코건설은 앞으로 자사가 시공하는 더샵 아파트의 옥탑구조물, 재활용품 보관소, 욕실 등을 공장에서 맞춤 제작한 후 현장에서 모듈형식으로 조립·설치할 계획이다.
 

▲ 포스코건설의 옥탑구조물 프리패브(Pre-Fab) 공법 적용 사례 [사진 포스코건설]


아파트 상부 옥탑구조물은 현장에서 철근 콘크리트로 시공하면 약 6주가 소요되는데 비해 철강재를 사용한 프리패브 공법을 적용하면 일주일 만에 시공이 끝나 공기를 간축할 수 있다.

재활용품 보관소는 기존 콘크리트 양생 공법보다 비용과 인력이 20% 절감되고, 공사기간도 80%를 단축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욕실의 경우 내부는 도기타일 등 기존 마감재와 비슷하지만, 철강재로 된 외부 프레임을 공장에서 제작해 설치하기 때문에 시공 품질이 균일하고 공사 기간이 줄어드는 장점이 있다.

포스코건설은 프리패브 공법을 활용한 재활용품 보관소는 내달 입주 예정인 '용인 상현 더샵 파크사이드'에 처음 적용했고, 나머지 공법도 향후 건립 예정인 더샵 단지에 순차적으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이번 프리패브 공법은 중소협력사와 성과 공유제의 결과물로 상생협력과 생산성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아파트 건설용 철강재 수요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