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강도 규제에 매수세 위축…강남 집값 하락 전환

인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둔화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12ㆍ16 대책 이후 관망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자금조달 계획서 등 거래 소명이 강화된 데다 불법거래에 대한 고강도 조사가 예고되면서다. 특히 강남 3구의 경우 지난해 6월 이후(강남구는 4월 이후 상승) 지속됐던 상승세를 멈추고 하락 전환됐다. 송파 잠실 주공5단지와 강남 대치 은마 등 주요 재건축 단지가 하락했고 서초 아크로리버파크, 반포자이 등 대단지 아파트값이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의 아파트값은 0.04% 오르며 상승폭 둔화가 이어졌다. 재건축이 0.1% 하락했고 일반 아파트는 0.06% 상승했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2%, 0.01% 올랐다.

전셋값의 경우 서울을 중심으로 매물이 부족한 가운데 청약 대기수요와 매매 거래 위축에 따른 전세 선호 현상 이어지면서 상승세가 지속됐다. 서울이 0.05% 상승했고 신도시는 0.03%, 경기ㆍ인천은 0.01% 올랐다.

▲ 지역별 주간 아파트 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도봉, 구로 등 비강남권 중심 올라


이번주 서울의 아파트값은 도봉, 강북, 구로, 금천 등 비강남권을 중심으로 중저가 매물이 일부 거래되면서 상승했다. 하지만 강남 3구는 매수세가 더 위축된 가운데 주요 재건축 아파트와 가격 오름폭이 컸던 대단지가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도봉(0.19%), 강북(0.16%), 구로(0.16%), 금천(0.16%), 성북(0.14%), 강동(0.12%), 동대문(0.12%), 서대문(0.12%) 등이 상승했다. 도봉은 창동 상계주공17~19단지를 비롯해 쌍문동 동익파크, 방학동 벽산1차 등이 250만~2500만원 올랐다. 강북은 미아동 두산위브트레지움과 번동 주공1단지가 500만~20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신천동 잠실파크리오,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이 500만~2500만원 하락했다. 강남은 대치동 은마와 대치, 한보미도맨션1,2차가 500만~7500만원 떨어졌고 서초는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와 반포자이가 2500만~5000만원 하락했다.

▲ 서울 주요 지역 주간 매매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신도시 아파트 매매가의 경우 일산(0.05%), 평촌(0.04%), 분당(0.02%), 산본(0.02%), 동탄(0.02%), 중동(0.01%) 순으로 상승했다. 일산은 백석동 일산요진와이시티 중대형 면적이 3500만원 올랐고 주엽동 문촌13단지대우와 문촌8단지동아가 250만~500만원 상승했다. 평촌은 호계동 무궁화경남, 무궁화금호, 목련선경1단지가 500만~1000만원 올랐다.

이번주 경기ㆍ인천 아파트 매매가는 교통호재와 함께 저평가 지역으로 인식되고 있는 용인과 수원에서 상승세가 지속됐다. 지역별로는 용인(0.05%), 수원(0.05%), 인천(0.05%), 광명(0.04%), 의왕(0.04%), 부천(0.03%), 안양(0.03%) 등이 올랐다. 용인은 죽전동 휴먼빌, 풍덕천동 동보4차, 상현동 만현마을2단지IPARK 등이 1000만원 상승했다. 수원의 경우 화서동 화서주공3단지, 망포동 e편한세상영통2차(1단지), 세류동 수원LH센트럴타운1단지 등이 1000만원 올랐다. 하지만 아파트 공급이 꾸준한 이천(0.02%)은 소폭 하락했다.
 

전셋값, 청약 대기 수요 등 영향 상승세 지속


▲ 서울 주요 지역 주간 전세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이번주 서울의 전셋값은 겨울방학 이사수요가 마무리된 가운데 매물 부족으로 전지역이 고르게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금천(0.18%), 성북(0.10%), 강북(0.09%), 강남(0.08%), 강서(0.08%), 마포(0.06%), 서초(0.06%), 은평(0.06%) 등이 올랐다. 금천은 독산동 삼익, 신도브래뉴, 시흥동 남서울힐스테이트 등이 500만~1250만원 상승했다. 성북은 안암동1가 래미안안암, 동소문동7가 브라운스톤동선, 하월곡동 월곡래미안루나밸리, 종암동 종암2차SK뷰 등이 1000만원 올랐다.

신도시 아파트 전세가는 일산(0.05%), 평촌(0.05%), 분당(0.04%), 산본(0.04%) 순으로 상승했다. 일산은 주엽동 문촌8단지동아와 문촌15단지부영이 500만~1000만원 올랐고 평촌은 호계동 무궁화경남, 무궁화금호, 무궁화효성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서현동 시범삼성, 한신, 야탑동 장미현대 등이 1000만원 올랐다.
 
이번주 경기ㆍ인천 전셋값의 경우 경기 남부권을 중심으로 수원(0.04%), 의왕(0.04%), 부천(0.03%), 성남(0.03%), 인천(0.02%), 안양(0.02%) 등이 상승했다. 수원은 천천동 비단마을현대성우, 우방과 정자동 영남, 우방, 한솔, 망포동 영통한양수자인에듀파크 등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의왕은 청계동 휴먼시아청계마을4단지가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12ㆍ16 부동산 대책 이후 관망세가 짙어 지면서 강남 3구 아파트값이 하락 전환됐다. 강력한 대출 규제가 이어지는 가운데 오는 21일부터는 실거래법 위반 등 각종 불법거래에 대한 고강도 조사가 진행된다. 서울, 과천, 분당 등 31개 투기과열지구 전체에 대한 부동산 실거래 집중조사에 들어간다”며 “다음달부터는 자금조달 계획서 등 거래 소명을 위한 자료 제출이 강화되는 등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일련의 조치로 강남권은 매수심리가 더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중저가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는 서울 외곽과 급등세를 보이는 경기 일부 지역도 상승세가 차츰 다소 진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수도권 전세시장은 거래 위축으로 매매 대신 전세수요가 늘어난 데다 청약 대기 수요가 여전해 서울을 중심으로 전셋값 상승세는 이어지고 있다”며 “전세 매물 부족에 따른 전셋값 불안 우려가 계속될 경우 봄 이사 수요가 서둘러 움직일 수 있어 전세 품귀와 전셋값 급등의 또 다른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