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잡았더니 노원이 껑충”…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톱5는

인쇄

서울 올 아파트값 상승률 노원 1위

올들어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많이 오른 곳은 어디일까. 결론적으로 말하면 그동안 서울에서 집값이 싼 지역이었던 곳의 상승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관련 각종 규제를 피해 수요가 움직인 풍선효과가 이들 지역의 집값을 밀어올렸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서울에서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노원구(11.4%)다. 서울 평균(6.96%)을 크게 웃돌았다. 양천구(10.10%)가 뒤를 이었고 구로구(9.30%)와 성북구(8.98%), 금천구(8.91%), 강북구(8.80%), 광진구(8.14%)도 상승 폭이 컸다. 영등포구(7.79%), 관악구(7.26%), 마포구(7.26%)도 많이 올랐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모여 있는 지역은 상대적으로 상승 폭이 작았다. 올해 들어 상승률이 가장 낮은 곳은 강동구(3.20%)다. 서초구(3.66%), 용산구(3.75%)가 뒤를 이었고 강남구(4.50%), 성동구(4.49%)도 상승률만 보면 크게 높지 않았다.  
  

▲ 올해 들어 서울에서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9억원 이하 아파트 많은 지역이다. [사진 셔터스톡]


아파트값 상승률이 높은 지역은 대부분 서울 평균 아파트값(3.3㎡당 3171만원)보다 가격이 낮아 서민들이 선호했던 지역이다. 상승률이 가장 큰 노원구의 평균 아파트값(8월 말 기준)은 3.3㎡당 2128만원 선이다. 서울 평균보다 32% 낮다. 구로구(2102만원)와 성북구(2405만원), 금천구(1940만원), 강북구(1976만원) 등도 서울 평균보다 30% 이상 낮은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강남을 정조준한 규제 ‘풍선효과’가 이들 지역의 집값 상승을 부추겼다고 분석한다. 임채우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대출ㆍ세금 규제의 기준인 9억원 이하 아파트가 몰려 있는 지역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고 말했다.   
 

▲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이들 지역에선 아직 9억원을 넘지 않는 아파트가 적지 않다보니 거래가 이어지며 오름세는 계속되고 있다. 도봉구 창동 쌍용 59㎡(이하 전용면적)는 지난 7월 6억5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이달 7억7000만원에 주인이 바뀌었다. 두 달 새 1억2000만원 상승해 18% 뛰었다. 관악구 봉천동 관악우성 59㎡는 7월 6억3500만원에서, 이달 7억2250만원에 거래됐다. 두달 새 몸값이 8750만원 뛰어 13% 올랐다. 
 
구로구에 사는 허 모(40) 씨는 “강남에 집 살 수요는 한정적인데 ‘그들만의 리그’인 강남 집값 잡겠다고 돈 없는 서민이 피해를 감내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