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주택 품은 수직정원” 우상호 “16만호 강변아파트”

인쇄

TV토론서 상대 부동산 정책 겨냥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에 출마한 우상호 의원과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7일 오후에 열린 두 번째 TV 토론에서 한층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쟁점은 역시 부동산 정책이었다. 박 전 장관은 우 의원의 ‘16만호 강변도로 공공 아파트’ 정책에 대해 “한강 강변의 조망권은 서울시민 모두의 것인데, 아무리 서민들에게 분양해도 특정 사람들에게만 조망권을 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우 의원은 “지도를 보고 높은 건물에서 사진도 찍어보니 조망권을 훼손하지 않는 부지가 15~20㎞까지 나오더라”며 “한강의 조망권이 부자들만의 것이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우 의원은 박 전 장관의 ‘수직정원’ 공약을 향한 공격 수위를 높였다. 건물 중간에 공원과 스마트팜을 조성하고, 1인 주택도 넣어 주거와 휴식을 해결하겠다는 공약이다.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 사진)과 우상호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TV에서 방송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 오종택 기자]


우 의원은 “나무 5000그루를 넣겠다고 하는데, 전문가들에게 물어보니 그게 다 들어가려면 높이가 40층 정도 돼야 한다더라”며 “중국 스촨성에 비슷한 곳이 있는데, 모기가 들끓어서 800가구 중 10가구만 남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직정원은 흉물이 될 가능성이 높은데, 공약을 철회할 의향은 없느냐”라고 몰아붙이자 박 전 장관은 “누구한테 여쭤봤는지 모르겠지만, 어떻게 계산하느냐에 따라 다르다. 수직정원은 생태계, 환경 문제를 우선시하는 서울의 상징물로 얘기하는 것이지 40층 높이로 짓겠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받아쳤다.
 
두 후보 간 지원군 확보 경쟁도 달아오르고 있다. 우 의원은 17일 오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와 만나 친노 진영까지 아우르는 인맥을 과시했다. 우 의원의 가장 든든한 지원세력은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과 박원순계 의원들이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 1월 일찌감치 공개 지지를 했고, 지난 11일엔 송영길·정성호·박정·양경숙·양기대·유동수 의원 등 81학번 의원들이 캠프를 찾았다. ‘박원순계’로 분류되는 박홍근·남인순·천준호·기동민 의원 등도 우 의원을 돕고 있다. 이 밖에도 우 의원이 유튜브에 올린 ‘응원릴레이’ 영상에는 김영주·김영호·박용진·이용선·이해식 의원 등 서울 지역 현역 의원들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15일 박 전 장관과의 첫 번째 TV토론에서 우 의원은 “서울시는 25개 지자체와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 101명 중 79명, 80% 가까이가 나를 돕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 내각 출신 인사들과 청와대 출신 친문 의원들을 중심으로 캠프를 꾸렸다. 박 전 장관 캠프는 지난 12일 정경두 전 국방부 장관, 조명래 전 환경부 장관,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각각 안보, 환경·도시, 문화·예술 분야 정책 자문단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세 전직 장관들은 모두 박 전 장관이 중기부 장관이던 시절 국무위원으로 함께 일한 인연이 있다.
 
청와대 출신 의원들도 박 전 장관 캠프에 합류해 ‘친문’ 표심을 잡는 데 일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동시에 21대 총선에서 박 전 장관의 지역구를 물려받아 당선된 윤건영 민주당 의원이 대표적이다. 문재인 청와대에서 대변인으로 활동한 고민정 의원과 판사 출신 이수진 의원도 박 전 장관을 돕고 있다. 이 밖에도 박 전 장관은 친노와 친문을 아우르는 인사로 꼽히는 문희상 전 국회의장을 후원회장으로 위촉했다. 
<저작권자(c)중앙일보 조인스랜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