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차역 따라 집값 수억 들썩 ‘GTX 로또’

인쇄

C노선 왕십리·인덕원역 추가에 인근 의왕 16억→20억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가 수도권 부동산 시장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그동안 GTX 정차역으로 유력하다고 언급된 지역에선 집값이 수억원 이상 오르기도 했다.

‘GTX 로또’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다. 반면 GTX 정차역에서 멀어진 지역에선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GTX-C노선의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경기도 수원시 금정에서 양주시 덕정을 잇는 74.8㎞ 구간이다. 당초 국토부의 기본계획에선 창동·광운대·청량리 등 열 곳을 정차역에 포함했다.

여기에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왕십리역과 인덕원역의 추가 설치를 제안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 GTX-C노선의 사업 입찰 공고를 내면서 최대 세 곳의 정차역을 추가할 수 있게 허용했다.

경기 의왕시 포일동의 인덕원푸르지오엘센트로(전용면적 84.98㎡·25층)는 지난 6일 16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최근 같은 면적 아파트에서 20억원을 호가하는 매물이 등장했다. 이 아파트는 2019년 12월 입주를 시작했다.

해당 면적의 분양가는 5억2800만~5억6800만원이었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10억~12억원에서 거래가 이뤄졌다. 이후 GTX 정차역 신설의 기대감으로 집값이 큰 폭으로 오른 모습이다.
 


의왕시는 올해 들어 전국 176개 시·군·구 중 아파트값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4일까지 의왕시 아파트값은 21% 올랐다.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6.08%, 경기도는 9.38%였다.

의왕시 안에선 인덕원역과 가까운 포일·내손동의 아파트값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서울을 벗어나 경기권에서 ‘내 집’을 마련하려는 수요가 유입했다. GTX 호재와 맞물려 경기도 주요 지역에서 (아파트값이) 대폭 상승했다"고 말했다.

의왕(의왕역)·안산(상록수역)·동두천 등에서도 GTX-C노선의 정차역 설치를 기대했다. 하지만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제안한 정차역 추가 대상에선 빠졌다. 일부 지자체는 사업비 일부를 부담하겠다며 추가역 설치를 계속 요구하고 있다.

의왕역의 경우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의왕시의 협약이 이뤄졌기 때문에 신설 가능성이 있다.

GTX 정차역 신설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다. 정차역이 많아질수록 GTX 운행시간이 길어진다는 이유에서다.

청량리역 주변의 한 공사현장에선 "GTX 왕십리역 신설 반대"라고 적은 현수막을 내걸었다. 일부 주민들은 "급행열차가 아닌 완행열차로 전락할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GTX 사업자는 추가역을 건설할 때 역 정차 시간을 포함한 운행 속도가 시속 80㎞ 이상이 되도록 열차 운영계획을 세워야 한다.

김포와 인천 검단 지역에선 서부권 GTX(GTX-D노선)를 둘러싼 갈등이 커지고 있다. 이미 사업 추진을 결정한 GTX 세 개 노선(A·B·C노선) 외에 정부가 추가로 검토하는 노선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지난 4월 22일 공청회에서 김포시 장기에서 부천종합운동장을 잇는 노선을 제시한 이후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국토부는 이르면 이달 말 서부권 GTX 계획 등을 담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년)’을 발표할 예정이다.

익명을 요구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GTX와 관련해) 정부가 지자체와 주민의 요구를 다 받아들이기도, 무시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와 6월 지방선거를 앞둔 정부 입장에선 GTX가 큰 골칫거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중앙일보 조인스랜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