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과천·판교 20평대 소형 아파트도 종부세 낸다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입력 2021.03.16 10.04

주요 단지 올해 공시가격안 열람해보니

방이 하나인 서울 강북 10평대 초소형 아파트의 올해 공시가격이 종부세 기준인 9억원을 넘어섰다. 올해 공시가격 급등으로 종부세 대상이 강북 인기지역인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20평대 소형 아파트로 확대됐다. 경기도 과천과 판교신도시 20평대도 종부세를 낸다.

16일 열람을 시작한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에 따르면 서울 성동수 성수동1가 트리마제 35㎡(이하 전용면적)가 9억3000만원으로 지난해(7억7800만원)보다 20% 오른다. 방 1개와 화장실 1개를 갖춘 아파트로, 지난해 실거래가격이 14억원까지 올랐다.
 
강남구 삼성동 힐스테이트2단지 39㎡도 지난해 8억5300만원에서 올해 10억600만원으로 상승하며10억원대에 진입했다. 지난해 최고 실거래가격이 14억8000만원이었다.  
 

▲ 16일 열람을 시작한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에 따르면 부산 해운대 30평대 아파트 공시가격이 9억원을 넘어선다. 사진은 해운대 일대 아파트. [사진 연합뉴스]


지난해 공시가격이 8억원대인 마용성 59㎡(20평대)가 잇따라 9억원을 훌쩍 넘어섰다.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가 10억2000만원, 성동구 옥수동 옥수파크힐스는 10억3000만원 등이다. 용산에서 이미 2018년 9억원을 넘긴 한남더힐 59㎡가 14억2900만원까지 올랐고 이촌동 한가람 등 다른 단지도 9억원대로 상승했다.  
 
경기도에서도 종부세를 내는 20평대가 나왔다. 지난해 8억9600만원이던 과천시 별양동 래미안센트럴스위트 59㎡의 공시가격이 올해 10억원을 넘긴 10억500만원이다. 성남시 판교신도시 소형 아파트가 급등해 삼평동 봇들마을4단지가 지난해 6억2300만원에서 올해 9억500만원으로 45% 뛰었다.  
 

▲ [자료 국토부]


부산과 대구에서 30평대 84㎡가 9억원을 넘어섰다. 부산 해운대구 우동 마린시티자이가 6억8500만원에서 9억6200만원으로 40% 상승했다. 광안리해수욕장 근처인 수영구 남천동 삼익비치는 6억5500만원에서 12억1100만원으로 85% 치솟았다. 
 
‘대구의 강남’으로 불리는 수성구에서도 소형 아파트 공시가격이 10억원대까지 올랐다. 범어동 빌리브범어가 올해 10억6000만원으로 지난해(7억2800만원)보다 50% 가까이 상승했다.  
 
공시가격 9억원 초과가 하나도 없던 울산에서 남구 신정동 대공원코오롱파크폴리스 296㎡가 올해 10억4000만원이다. 
 
올해 중·저가 주택 강세 속에 강남 재건축 대장주들의 공시가격 상승폭이 평균 이하로 나타났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 서초구 반포동 반포1단지,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가 10% 정도 오르는 데 그쳤다. 은마 84㎡가 지난해 15억9000만원에서 올해 17억6600만원으로 11% 상승했다. 올해 서울 전체 공시가격 평균 상승률이 19.9%다.


<저작권자 ⓒ 중앙일보 조인스랜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